트위터 Follower 1000명에 대한 단상


구글링해보면 바로 알수있는 한 유명 블로거께서
얼마전에 트위터에 입성하시면서
누군가와 내기를 하셨다
트위터 Follower수 1000명 달성으로 말이다
결국 어제 트위터 Follower 1000명 돌파로 내기에서 이기셨다

하지만 이에대해 갖가지 말들이 많다

그 내기의 상대가 청와대 비서관이었다는 얘기나
내기의 대가도 막걸리였다는 것은
둘때치고

문제삼고 싶은건
트위터 Follower 1000명으로 ‘인프라확보’가 되었다고 하신거다

트위터는 본질적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이다
인터넷으로 인간관계를 넓혀주는 서비스이다.
기본적으로 Follower의 수는 인터넷인맥의 넓이를 보여준다고 할수있다

잠깐 다른곳으로 시선을 이동해
트위터와 유사한 미투데이의 권지용이나 2ne1
그리고
트위터에 입성하여 많은 Follower를 거느리고 있는 유명인들을 보자
이들이 많은 Follower수 만큼 인맥을 넓히고 있을까?

전부가 그런것은 아니지만
대다수의 이들에게는 트위터는 단지 하나의 영향력 확대의 도구에 불과할뿐
Follower수 만큼 진정한 SNS를 하고있다고는 말할수는 없을것이다

결국 한 유명블로거가 말한
‘인프라확보’의 의미는 결국 Follower들을 친구가 아닌 도구로 바라본 것이다
(이때 그 블로거께서 SNS나 소통이 아닌 영향력 확대만을 위해서 트위터를 하시는 거라면 할말은 없다)

또 문제를 짚어보자면
애초에 순서가 좀 많이 이상했다
처음부터 목표를 Follower 1000명으로 하고
이를 채워나가는 것
옛날 무슨 국토계획의 거점개발이 떠오르지않는가
차라리 1000명을 채우고 자축하는 것이면 모르겠다
순서가 반대로 된 같다

마지막으로
여러 인맥이 동원되어 결국 1000명을 채울수 있었다는데
그렇게해서 단시간에 모은 1000명의Follower가
차근차근 인맥을 넓혀가며 모은 1000명의 Follower와 동등한 가치가 있을까는 의문이다

6 Comments

Submit a Comment